top of page

LA 시장 선거//노숙자 – 치안 문제가 핵심..2강 구도 굳혀지나?



<리포트>


어제 열린 LA 시장

후보 토론회장입니다.


예비선거 투표일을

5주 남짓 앞두고

후보 간 날 선 공방이

이어졌습니다.


특히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릭 카루소 후보를 향한

다른 후보들의

견제와 공세가 이어졌습니다.


<캐런 베스 ㅣ LA 시장 후보>

여기 무대에 선 후보 가운데 릭 카루소 후보만 저소득층 주택을 지을 수 있는 개인 능력과 재력을 보유하고 있는데 제 기억에는 지은 적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릭 카루소 ㅣ LA 시장 후보>

제가 비난하고 싶은 것은 선출된 정치인들이 결과를 도출하지 못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상황이 더욱 나빠지는 것입니다. 저는 그런 부분을 심각하게 보는 겁니다.


뒤늦게

선거전에 뛰어든

릭 카루소 후보는

가장 최근 여론조사에서

1위를 차지했습니다.


막대한 선거자금도

투입했지만

기존 정치인과 차별화된

치안과 노숙자 정책으로

지지율이 급상승했습니다.


1퍼센트 차이로

초박빙 양상을 보인

1, 2위 후보

릭 카루소와 캐런 배스의

결선 진출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스티브 강 ㅣ 한인민주당협회 (KADC) 회장>


하지만

선거 마지막까지

라티노와 아시안 표심은 물론

부동층 유권자의 변화도

주목해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스티브 강 ㅣ 한인민주당협회 (KADC) 회장>


LA 시장은 물론

시의원 등 주요 선출직을 판가름할

6월 예비선거

우편 투표 발송은

이번 주부터 시작됩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