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LA 시 골프장 “티타임 예약, 1인당 $10 디파짓”..불법 예약 방지


<기사>

LA시영 골프장 티타임 브로커 문제에 대해

시정부가 우선 보증금 정책을

시행하기로 했습니다


LA 공원관리국 커미셔너들은

LA지역 산하 골프장 티타임을 예약할 때

1인당 10달러의 보증금을 요구하는

임시 정책을 만장일치로 결정했습니다


보증금 요구 임시 정책은 즉시 시행됐으며

종료 기간은 정해지지 않았습니다


이에 따라 LA 시영 골프장에서

티타임을 예약할 때  

1인당 10달러, 4명일 경우 40달러의

보증금을 내야 하며

예약 시간에 나타나지 않을 경우에는

1인당 10달러의 벌금이 추가됩니다


보증금은 그린피 결제 시

빠지게 돼 나머지 차액을 지불하면 됩니다


한인 브로커들의

골프장 티타임 재판매 논란은

현재 LA 시정부를 상대로 한

집단 소송으로까지 확대된 상황입니다

조회수 6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