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시, '오징어 게임의 날' 제정한다





<기사>

세계적인 돌풍을 일으켰던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을 기리는

‘오징어게임의 날(Squid Game Day)’이 LA시에 생길 예정입니다

LA시 관계자는 LA시의회는

‘제74회 에미어워즈'가 열리는 주간인

다음달 12일 오징어게임 감독과 출연진을 초대해

‘오징어 게임 데이’를 선포 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감독과 작가의 참석이

거의 확정된 것으로 알고 있다”며

“LA시가 한국 드라마의 파워를 인정하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오징어게임’에 출연한 배우 이정재는

아시안 배우 최초로 에미상 드라마 시리즈 부문

남우주연상 후보에 올르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