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LA 유틸리티비 전국 3번째 높아


<기사>

LA 지역 주민들이

전국에서 세 번째로 비싼

유틸리티 비용을 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유틸리티를 비롯해

모기지나 렌트비, 자동차 페이먼트와

보험료 등 모든 월 페이먼트의

합산 평균도 LA가 전국에서

2번째로 많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온라인 청구서 관리 서비스 제공업체

‘도소’(doxo)최근 발표한

‘2023년 미국 유틸리티 시장 규모 및 가계지출 보고서’에 따르면

LA의 월 평균 유틸리티 비용은 455달러로

전국에서 3번째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유틸리티 비용이 가장 높은 도시는

위스콘신 주 밀워키로

평균 538달러를 기록했고

뉴욕시가 511달러로 그 뒤를 따랐습니다


유틸리티 비용을 포함해

모기지나 렌트비, 자동차 할부금과

각종 보험료를 모두 합치면

LA매달 평균

2,859달러를 지출하는 것으로 집계돼

월평균 3천 70달러를 지출하는

하와이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높은 수치를 기록했습니다


반면 전국에서

유틸리티 비용이 가장 낮은 주는

미시시피로, 월 평균 255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