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LA 카운티, 결국 마스크 의무 지침 시행하지 않기로





<리포트>


LA 카운티가

결국 실내 마스크 의무화 조치를

시행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바바라 페러

LA카운티 보건국장은

카운티 내 코로나 수치가

뚜렷하게 감소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지난 7일 동안 집계된

일일 확진자 수

평균은 5천 9백 명으로

한 주 전과 비교해

8백 50명 줄었다는 겁니다. 또 현재 입원 환자 수도

천 2백 39명으로

한 주 전보다

90명이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현재 상황이 CDC가 규정한

코로나 위험 등급을

높음에서 중간으로

하향 조정할 수 있는

수준이라는 입장입니다.


페러 국장은

내일부터 시작할 예정이던

실내 마스크 의무화 조치는

시행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의료시설과 대중교통 등

아직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된 장소에서는

반드시 규정을 지킬 것을

당부했습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