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LA 카운티, 저소득층 ‘의료 부채 탕감’ 시범 프로그램 운영


LA카운티 수퍼바이저 위원회가 저소득층 주민들의 의료 부채를 탕감해 주기 위해 500만달러의 예산이 투입되는 시범 프로그램을 시행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 프로그램으로 최대 5억 달러의 탕감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추산됐습니다.


최근 LA카운티 수퍼바이저 위원회는 비영리 단체인 UMD와 파트너십 계약을 맺고 500만달러의 예산안을 통과시켰으며 빠르면 올해 말부터 실시될 예정입니다.


2022년 LA카운티 주민 80여 만 명이 지고 있는 의료비 부채는 총 29억달러 규모로 알려졌습니다.


제니스 한 수퍼바이저는 “LA카운티는 의료비 빚에 발목잡힌 주민들을 도울 도덕적 의무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UMD는 정부 기관 등에서 기부받은 돈으로 병원에서 직접 의료비 부채를 사들여 전액을 없애 주는 방법을 사용합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