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LA 카운티 ‘홈키친’ 영업 허용 추진.. 허가제 마련 조례 통과



LA 카운티에서 집 부엌을 사용해 음식 사업을 하는 ‘홈키친’ 영업의 허용이 추진됩니다.


LA카운티 감독위원회는 오늘 집 부엌에서 음식 판매 사업을 허가하는 조례를 잠정 승인했습니다.


이에 따라 자신의 집에서 미니 레스토랑을 운영하며 직접 조리한 음식을 판매하는 비즈니스가 가능해질 전망입니다.


카운티 위원회는 이 같은 ‘홈키친’ 운영을 원할 경우, 597달러의 신청비와 연간 허가 수수료 347달러를 청구할 계획이며, 연간 매출은 10만달러 이하로 제한됩니다.


이번 조례가 최종 승인을 받으면 오는 11월부터 발효되고, 내년 1월부터 본격 시행될 전망입니다.

조회수 18회댓글 0개

Commentair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