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LA 한인축제, 개막 이틀 앞으로..식당 호텔 등 타운 경기 붐 업






<리포트>


축제장 바닥과

부스 2백 70여 개는

이미 설치가 끝났습니다.


볼거리 가득한

공연이 펼쳐질

무대 공사도

마무리가 한창입니다.


미주 한인사회

최대 문화행사

LA 한인축제가

이틀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배무한 ㅣ LA한인축제재단 이사장>


이번 축제에 참여하는

관계자들과

방문객들도 속속

LA 한인타운으로

모여들고 있습니다.


축제재단 측은

참가 관계자만 이미

5백여 명 이상이

입국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김민 ㅣ 참가업체 ‘아트숨비’ 대표>


한인타운 내

호텔 등 숙박업계는 물론

요식업계도

모처럼 만에

특수를 맞고 있습니다.


특히 호텔은

이번 주 부터 다음 주까지

빈방을 찾기 힘들 정도로

높은 예약률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제이슨 김 ㅣ 옥스포드 팰리스 호텔 매니저>

현재 한인축제로 수속률이 90~100% 차 있는 상탭니다. 로컬에서 20%, 한국에서

60%, 나머지는 여행사에서..한인축제로 호텔은 성수기를 맞고 있습니다.


3년 만에

대면으로 열리는 LA 한인축제.

침체된 한인타운 경기

활성화에 톡톡히

기여하고 있습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