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한인타운 순찰 대폭 늘린다..혐오 범죄 협력 대응 강화


<리포트>


LA 경찰국이

한인타운 등 주요 지역의

순찰을 대폭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최근 확보된

경찰 본부 예산을

각 경찰서에 배정하고

순찰 인력 증원을 지시했습니다.


아시안 혐오범죄는 물론

최근 급증하고 있는

노숙자 범죄 등에

강력히 대응하겠다는 겁니다.


이미 일부 지역에서는

체감할 수 있는 수준으로

경찰관들을 추가로

배치했습니다.


<블레이크 차우 ㅣ LA 경찰국 부국장>

경찰국장이 직접 경찰서마다 시간 외 수당을 추가 배정했습니다. 특히 버몬트와 윌셔 길 등 혐오범죄가 자주 발생하는 지역에 추가 경관을 배치할 방침입니다.

끊이지 않는

아시안 혐오범죄에 대해서는

LA 총영사관과 경찰국,

그리고 한인 단체들이

공동 대응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기관 간 보다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혐오 범죄 신고 등

정보를 공유하고

협력을 강화하겠다는 겁니다.


<김영완 ㅣ LA 총영사>


특히 영어가 불편한

한인들의 경우 총영사관은 물론

LA 한인회 등

한인단체들이 적극 나서

신고를 접수할 방침입니다.


<제임스 안 ㅣ LA 한인회장>


올해 LA 경찰국에 접수된

아시안 혐오 사건은

모두 44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7건보다

두 배 반이나 증가했습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