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LA 한파주의보, 최저기온 28도까지 떨어져





<기사>

LA 카운티 일부 지역에

한파주의보가 내려지면서

남가주에 겨울 추위가

찾아올 전망입니다.


LA 카운티 공중보건국은

앤텔롭 밸리,

샌타클라리타 밸리,

마운트 윌슨 지역에

한파주의보를 발령했습니다.


앤텔롭 밸리 지역에는

이번 주 금요일인 18일까지,

샌타클라리타 밸리와

마운트 윌슨 지역에는 이번 주말까지

한파주의보가 발효됩니다.


앤텔롭 밸리 지역은

18일까지 최저 기온이 28도고,

낮 최고기온은 60도대 중반입니다.


LA의 경우

이번주 내내 최저 기온이

45도 안팎을 기록하면서

아침 저녁으로 추운 날씨가 지속되고,

낮 평균 최고기온은

70도대 안팎이 될 전망입니다.


보건국은 “어린이와 노년층 등

면역력이 약한 주민들은

외출 시 보온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