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USC 학장 "리들리 토마스에게 뇌물 줬다" 인정..파장 확산





<리포트>

한인타운을 관할하는 LA 시 10지구 시의원이었던

마크 리들리 토마스 의원에게

뇌물을 준 혐의로 같이 기소됐던 USC 전 학장,


본인의 유죄를 인정하면서 파장이 커지고 있습니다


연방 검찰은 마를린 플린

전 USC 사회복지대학 학장이

자신의 뇌물수수와 돈세탁 혐의 등에 대해

유죄를 인정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플린 전 학장에게는 지난 2018년 4월

리들리 토마스 시의원으로부터

10만 달러를 받은 후

이를 다시 시의원이 관여한

비영리 단체에 기부하는 방식으로

돈 세탁을 한 혐의.


그리고 리들리 토마스 시의원의 아들인

세바스찬 리들리 토마스 전 가주 하원의원에 게

USC 대학원 입학과

전액 장학금 혜택을 주는 등의

뇌물 수수 혐의가 적용됐습니다


플린 전 학장은

검찰과 협조하는 조건으로

실형을 면하는 대신 10년간의 자택 감금과

10만 달러의 벌금형에 합의했습니다


정계는 플린 학장이 합의하면서

오는 11월 재판을 앞두고 있는

리들리 토마스에게는

큰 악재로 작용할 거라고 전망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리들리 토마스 의원처럼

USC 로부터 장학금을 받은

정치인 2명 중 한 명인

캐런 배스 LA 시장 후보에게도 타격이

불가피하다는 분석입니다


이에 대해

마크 리들리 토마스 의원은

모든 것은 재판에서 밝혀질

거라는 입장문을 냈습니다


재판은 오는 11월 시작됩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