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VMS 코인 투자자들 “사기 당했다..피해자만 수 천명” 주장

<리포트>

LA 한인타운 

한 카페에 모인 한인들.

 

모두 VMS라는 

한인이 운영하는 

코인 관련 업체에

투자했던 사람들입니다.

 

이들은 VMS 측에서 

투자금 돌려막기,

즉 폰지 사기를 

벌이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VMS 투자자>

 

VMS측이 최대 100배의 수익과

비트코인 채굴 수익을

지급하겠다고 꾀어 

투자자를 모집했다는 겁니다.

 

미주 지역에서 

2백여 명

한국에는 무려 3천여 명의

투자 피해자가 발생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더구나 대부분의 

미주 지역 피해자들은

60대와 70대 어르신들로 

무려 30만 달러 규모의 

투자금을 모았다는 겁니다

 

<VMS 투자자>

 

결국 VMS는 비트코인 채굴은

진행한 적이 없으며

홍콩 등 코인거래소에 상장시킨

암호화폐는 거래소에서

퇴출됐다고 밝혔습니다.

 

또 피해자들의 투자금은

VMS의 대표가 

자동차 구매 등 개인적인 지출에 

사용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VMS 투자자>

 

VMS를 운영해온 

박모 대표는 해당 투자자들의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앤디 박 ㅣ VMS 대표>

 

VMS측은 오는 수요일 

LA 한인타운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직접 입장을 밝힐 예정입니다.

 

LA에서 SBS 하주은 입니다.

조회수 26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