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노인아파트 입주 신청//한인 ‘수백 명’ 몰려..“혼란 속 밤샘 대기.. 분통”


<리포트>

오늘 낮 ㅣ LA 한인타운 부근

노인아파트 입주 신청 대란..수백 명 한인 어르신 ‘무한 대기’

LA 한인타운 부근의

한 노인아파트 앞에는

기다리는 한인 어르신들로

긴 줄이 만들어졌습니다.


오늘부터

노인아파트 입주 신청을

받는다는 소식에

한인 어르신 수백 명이

몰린 겁니다.


접수 받는 직원은 고작 ‘1 명’..한인 직원도 없어

문제는 신청자는

넘쳐나는데

접수받는 직원은 고작 한 명이라

장시간 이상 줄을 서도

차례가 돌아오지 않는다는 겁니다.


노인아파트 입주 신청자


밤샘 줄서기..안내나 화장실 등 편의 시설 없어

자리를 지키느라

며칠 동안 차에서 노숙하거나

야외의자를 가져다 놓고

기다리는 어르신들도 많았습니다.


이렇게 신청자가 많고

더구나 어르신들이라

오랜 줄서기가 힘든데도

안내요원 한 명 없었습니다.


노인아파트 입주 신청자


한인 주민회가 나눠준 번호표..“혼란만 가중”

상황이 심각해지자

아파트 한인 주민회가

대기 번호표를 나눠줬는데

직원은 인정하지 않아

혼란만 가중되기도 했습니다.


직원 “이메일-팩스 신청 받는다”..이멜 주소 없어

직원은 이메일과

팩스 신청도 받는다고 설명했지만

신청서 어느 곳에도

이메일 주소나 팩스 번호는

적혀있지 않았습니다.


노인아파트 입주 신청자


주민 대부분 한인 어르신..“아파트 측 ‘갑질’ 너무해”

한인들이

주민의 대부분이지만

한국어 안내도 없고

한인 직원도 없는 노인아파트.


입주 신청이 많다는 이유로

아파트 측이 대놓고

한인 어르신들에게

갑질한다는 불만만

높아지고 있습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

2 views0 comment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