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만취 남녀, 한인 우버기사 ‘무차별 폭행’..”뇌진탕 우려”

<리포트>

뒷좌석에 있던 승객이

갑자기 우버 기사에게

달려듭니다.

 

다짜고짜 얼굴을 향해

주먹을 휘두르기 시작합니다.

 

지난 토요일 밤 11시 쯤

라스베이거스에서

한인 우버기사가 

30대 히스패닉 남성한테

무차별 폭행을 당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승객은 만취상태였습니다

 

<박 모 씨 ㅣ 피해자>

 

피해자 박 씨는

남성 승객이 

얼굴과 갈비뼈 등을

수십 차례 폭행했다고 말했습니다.

 

함께 탑승한 여성 승객이 구토를 해 

차량 청소비용을 요구한 것이

폭행의 이유였습니다.

 

 <박 모 씨 ㅣ 피해자>

 

결국 박 씨는 외상성 뇌손상을 입는 등 

심각한 부상을 입었습니다.

 

박 씨는 병원 치료와 정신적 트라우마로

더이상 일을 할 수 없을 것 같다며

억울함을 호소했습니다.

 

<박 모 씨 ㅣ 피해자>

 

박 씨의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수일 내 용의자들을 불러 

조사에 착수할 예정입니다.

 

LA에서 SBS 하주은 입니다.

0 views0 comment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