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바이든 대통령, 오바마-클린턴 손잡고 재선 ‘정조준’




<리포트>

오는 11월 재선을 노리는

바이든 대통령의 선거 유세에

든든한 지원군이

등판했습니다.

 

오늘 저녁 뉴욕 맨해튼에서 열린 

바이든 대통령 선거 모금행사에는

버락 오바마와 빌 클린턴,

두 전직 민주당 출신 

대통령이 함께했습니다.

 

세 명의

전 현직 대통령이

한자리에 모이면서

파급력도 엄청났습니다.

 

모두 매진된 

이번 행사의 입장권은

가장 저렴한 티켓은 225달러,

가장 비싼 티켓은 무려

50만 달러였습니다.

 

<로 칸나  ㅣ   연방 하원의원 (CA-민주)>

굉장한 스타 파워입니다. 저도 입장권이 있다면 좋겠습니다. 국민 누구라도 그 행사에 참석하고 싶어 할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행사에서만

무려 2천5백만 달러의

선거 자금을 모금했습니다.

 

그동안 바이든 캠프가 

모은 선거 자금은

약 1억 5천5백만 달러로

3천7백만 달러를 모은  

트럼프 캠프를 압도하고 있습니다.

 

더구나

오바마 전 대통령은 

11월 결선 투표 이전까지 여러 차례

바이든 대통령을 지원하는 

유세에 나설 계획으로

알려졌습니다.

 

<카린 장 피에르   ㅣ  백악관 대변인>

세 사람 모두 바이든 대통령이 싸워온 중요 이슈에 대해 전폭적으로 동의했습니다.

 

바이든과 트럼프 선거전이

더욱 치열해지는 가운데

트럼프 전 대통령이 

선거 자금 열세를

어떻게 극복할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SBS 전영웅입니다.

5 views0 comment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