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북한 인권, 팬데믹에 묻힌 ‘불편한 진실’..이제는 관심을


<리포트>


지난 2004년 출범해

북한 주민들의 탈북을 돕고

한국이나 미국 등에서

새로운 정착을 지원해 온

리버티인노스코리아, 링크.


팬데믹 시작 이후

처음으로 회원들과 후원자,

그리고 일반 참여자가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오늘 행사의

공식 테마는

북한 주민들과 보내는 하루,

원데이 위드 노스코리언습니다.


<조이 ㅣ 탈북민>


수년 전 북한을 떠나온

사람들부터 최근

북한에서 탈출한 사람들까지

다양한 탈북민들이

행사에 참여했습니다.


<조셉 김 ㅣ 탈북민>


북한에서 태어나

살아왔던 다양한 경험과

삶의 이야기를

직접 증언을 통해

가감 없이 전달합니다.


<이서현 ㅣ 탈북민>


미주 한인들은 물론 미국인들에게

처참한 북한의 인권상황을

보다 널리 알리는 것이

그 목적입니다.

<넷 크레천 ㅣ 북한 IT기술관련 전문가>

국경이 조금씩 열리면 외부의 정보가 북한으로 들어가는 것도 더욱 많아질 겁니다. 또 그동안 한미가 해왔던 대북 방송을 더욱 확대하는 것도 방법이 될 수 있습니다.


팬데믹 기간

강력한 폐쇄 조치로

사실상 활동이 중단됐던

북한 인권 활동이 이제 다시

기지개를 켜고 있습니다.


<레이몬드 권 ㅣ UCLA 대학 LiNK 대표>

회원들이나 일반인이 이런 행사에 참여해 보면 북한에서 변화는 일어나고 있고, 우리가 지금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도 결국 변화로 이어진다는 자신감이 생깁니다.


이번 행사는

북한 인권 문제가

먼 남의 나라 얘기가 아니라

바로 우리 이웃의 이야기라는

점을 일께웠습니다.


<박수진 ㅣ 패서디나 거주>


대기근으로 수백, 수천이

목숨을 잃을 수 있다는

경고가 이미 나오고 있는 북한.


한국과 미국이

아니 세계가 북한 인권이라는

불편한 진실을

더 이상 방치하면 안 된다는

목소리는 거세지고 있습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


3 views0 comments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