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업주들 즐거운 비명..“블랙프라이데이 대목 잡아라”



<리포트>


물건 하나를 사면 하나를 공짜로 주는

1 플러스 1 세일을 하고 있습니다.


특정 상품을 50% 할인해 준다는

표지판도 눈에 뜁니다.


한인 비즈니스 업소들은

대대적인 블랙프라이데이

마케팅에 돌입했습니다.


블랙프라이데이 세일을

손꼽아 기다려온

알뜰 소비자들.


한인 업소마다

알뜰 소비자들로

북적이고 있습니다.


<박정애 ㅣ LA 거주>


치열한 고객 잡기 경쟁 속에

1플러스 1 세일을 비롯해

1 플러스 2등

다양한 세일 마케팅으로

손님을 유혹하고 있습니다.


호주머니 사정이 안 좋은

소비자들을 잡기 위해

박리다매 마케팅에

업소들은 주력합니다.


이윤을 조금 남기고

상품을 많이 판매해

박리다매로 돌파구를

찾겠다는 겁니다.


<남궁충 ㅣ 케이 힐링 매니저>


소비 심리가 위축돼

세일하는 품목에도

변화가 생겼습니다.


생활에 때 꼭 필요한 물건이나

건강기능식품 등을 중심으로

할인 행사가 시작됐습니다.


<최영규 ㅣ 김스전기 매니저>


소비자들이

파격적인 가격으로

물건을 구입할 수 있는

블랙프라이데이.


한인 업소들은

블랙프라이데이 세일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연말 할인 행사를

펼치고 있습니다.


LA에서 SBS 이삼현입니다.





3 views0 comment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