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연방대법원, 낙태 수술 쓰이는 의약품 ‘규제’ 안할 듯



<기사>

연방 대법원이 먹는 낙태약인 미페프리스톤에 대한 접근 제한 요구는 기각할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오늘 90여 분 동안 진행된 구두 변론에서 대법관 대부분이 낙태반대 단체와 의사들의 소송 자격에 대해 회의적인 태도를 보였다는 이유에섭니다.


배럿과 캐버노 대법관은 낙태에 반대하는 의사가 낙태 관련 부작용으로 고통받는 환자를 돕는 것을 개인의 신념에 따라 거부할 수 있다는 점을 지적했습니다.


대법관 9명 가운데 2명만이 낙태 반대론자들을 일부 지지하는 것으로 보였다고 뉴욕타임스는 전했습니다.

미페프리스톤은 임신 10주까지 사용할 수 있는 임신중절 약입니다.


FDA는 이 약을 지난 2000년 승인했으며  최근 이 약물에 더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조치를 취했습니다.


한편, 연방 대법원은 6월 말쯤 판결을 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1 view0 comments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