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원달러 환율, 일주일 새 33원 올라.. 6개월 만 최고


<기사>

원달러 환율이 1주일 만에 33원이나 올라 6개월 만에 최고 폭을 기록했습니다.


미국 신용등급 강등과 고용 지표 호조에 이은 긴축 경계에 따른 것으로 분석됩니다.


서울 외환시장에 따르면 오늘 오전 10시49분 현재 원달러는 전 거래일 대비 4.9원 내린 1304.9원에 거래됐습니다.


지난주 원달러 상승폭은 32.8원으로, 올해 2월 이후 최고 오름세입니다.


시장 전문가들은 미국과 중국의 경제 지표 발표가 줄줄이 이어지면서 환율 상승 압력으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4 views0 comments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