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주택 다운페이 융자 프로그램.. 추첨 방식으로 재론칭


<기사>

캘리포니아주 내 첫 주택구입자에게 다운페이먼트 자금을 대출해주는 ‘캘리포니아 드림 포 올’ 프로그램이 오는 4월부터 선착순이 아닌 추첨 방식으로 다시 시작됩니다.


이 프로그램은 첫 주택구입자에게 집값의 20%나 15만달러 가운데 적은 금액을 대출해주며, 수혜자가 나중에 집을 팔 때 융자 원금과 함께 집값 상승분의 일정 비율을 정부에 갚는 것이 핵심 내용입니다.


주택구입자들은 오는 4월까지 주정부 승인을 받은 렌더를 찾은 후 신청서를 작성해야 합니다.


추첨은 4월 초에 실시되며 당첨자는 4월 안에 신청서를 제출해야 합니다.


이번에는 본인이 주택을 구입한 적이 없고 부모도 집을 산 적이 없는 퍼스트 제너레이션 바이어와 포스터홈에서 자란 사람 위주로 혜택을 받을 전망입니다.


또한 연소득이 거주 카운티 중간소득의 120%를 넘지 않아야 하는데, LA카운티의 경우 연소득 상한선은 11만 7,840달러입니다.


주정부는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2억 5천만달러를 수혜자들에게 지원하게 되며, 1,700명에서 2천명 정도가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1 view0 comment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