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크레코리안 시의장, 시의원 임명은 ‘꼼수’..“보궐선거 무산 설득력 없어”



<리포트>


LA시의회

폴 크레코리언 LA시의장.


10지구 보궐선거를

치르지 않고

시의원을 임명하겠다고

예고했습니다.


선거 비용과

일정, 그리고

보궐 선거 기간 시의원 자리가

공석이 된다는

3가지 이유를 내세웠습니다.


하지만 먼저

7백 50만 달러에

선거 비용을 문제 삼는 것은

설득력이 매우

약하다는 지적입니다.


LA시는 최근 치러진

6지구 보궐선거에

훨씬 더 많은

천 4백만 달러를 썼습니다.


더구나 노숙자 한 명 예산으로

83만 달러를 책정한 LA시가

노숙자 9명에게 쓸 예산을

보궐선거에는 쓸 수 없다고

거부하는 셈입니다.


<데이빗 김 ㅣ 전 연방하원 후보>

12월 후에 남은 잔여 임기가 있으면, 12월 2번째 월요일 이후에 아직 기간이

남았다면 시의회가 보궐선거를 치러야 한다고 딱 쓰여 있습니다.


지금이라도

보궐선거를 치르면

예비선거를 올해 10월에,

결선을 12월에

끝낼 수 있습니다.


정당한 방법인 선거를 통해

선출된 시의원이

남은 임기 1년을

채울수 있는 겁니다.


10지구는 1년 반 기간 동안

시의원 대행이

무려 세 차례나 바뀌며

사실상 업무 마비 상태였습니다.


<스티브 강 ㅣ 한인민주당협회 이사장>


10지구 시의원을

임의로 임명하겠다는 시의장.


10지구 주민들

손으로 뽑지 않고

시의장의 입맛에 맞는

시의원을 임명하는 것은

거센 반대에 직면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

3 views0 comments

Komentar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