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팁 50% 요구하는 업소?..팁 강요에 소비자 ‘싸늘’



<리포트>


LA 한인타운에

위치한 한인 미용실입니다.


미용실 내부 벽에는

이발 가격의 50%를

팁으로 강요하는

표지판이 붙어 있습니다.


일부 업소에서는

인플레이션과 인건비 상승과 맞물려

소비자에게 과도한 팁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이삼현 ㅣ 로스앤젤레스>


특히 미용실을 비롯해

네일샵 그리고 마사지샵 등

미용과 관련된 업종에서는

20%~30% 정도의 팁을

요구하기 때문에 소비자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습니다.


<브랜든 정 (가명) ㅣ 소비자>

직원이 뛰어나왔습니다. 팁 18%를 지불했는데 너무 작다고.. 보통 팁을 잘 내면 20%~30%를 지불하는데 낮다고 말하면.. 얼마를 지불해야 하는 겁니까? 너무 많은 거 아닌가요?


한인 주점에서도

손님들에게 과도한 팁을

요구하기는 마찬가집니다.


소비자들은

한인타운 주점에서는

30% 정도의 높을 팁을 요구해

큰 부담으로 느끼고 있습니다.


<케빈 뉴윈 ㅣ 소비자>

한인 주점은 일반 주점보다 팁을 더 지불해야 합니다. 머무는 시간과 청구서에 나돈 금액을 계산해 팁을 지불합니다.


소비자들은

과도한 팁 요구는

물가인상과 인건비 부담을

소비자에게 떠넘기는 것이

아니냐고 지적하기도 합니다.


<장성혜 ㅣ 소비자>


패스트푸드나

편의점 등 같이

별다른 서비스가 없는

업소에서까지 팀을 요구하기 시작하면서

아예 팁을 없애자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LA에서 SBS이삼현입니다.

2 views0 comments

Σχόλια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