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폭염 속 맥주 앞지른 독주.. “소맥대신 하이볼”



<리포트>


젊은 세대들이

선호하는 주류 종류에

큰 변화가 생겼습니다.


젊은 층들은

부담 없이 마시던 맥주 대신

가격이 더 저렴하고 칼로리가 적은

증류주 이른바 독주를 선택하고 있습니다.


<체드 몬로 ㅣ 애주가>

칼로리가 낮은 독주가 트렌드라고 생각합니다. 젊은 층들은 맥주대신 독주를 선택합니다. 럼주 또는 위스키를 선호하고..


알코올 농도가 높은

독주가 인기를 더하면서

맥주 판매를 추월했습니다.


맥주 판매는

지난해 전체 시장에게

55% 차지했지만

현재는 41%로 하락했습니다.


더구나 독주와 소다수 등을

함유해 만드는 하이볼의 인기는

젊은 층과 중년층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반면 소주와 맥주는 썩어 만드는

소맥의 선호도는 시들해졌습니다.


멕시코를 대표하는

테킬라의 판매율이

사상 최고치를경신했습니다.


1년 전과 비교해

판매가 17%나 증가했습니다.


리커스토어에도

독주 판매율이

맥주 판매율을

크게 앞질렀습니다.


<권민호 (가명) ㅣ 애주가>

아무리도 독주를 마시면 작은 양으로 더 취할 수 있고.. 나름대로 빨리 느낄 수 있는 장점이 있어서..


지난 2년 전만 해도

스토어에서 판매되는 주류 가운데

맥주 판매가 70% 정도를 차지했습니다.


현재 맥주 판매율은

40%로 급감했고

독주 판매가

60% 정도 차지하고 있습니다.


<최동근 ㅣ 올림픽 팍스 리커스토어 대표>


술을 즐기는 인구가 증가함에 따라

독주를 마시는 애주가는

갈수록 늘어날 전망입니다.


LA에서 SBS 이삼현입니다.



2 views0 comments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