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피해자 가면 쓴 보이스 피싱범..‘합의금 요구’



<리포트>


보이스 피싱 피해자 가면을 쓴

범죄자들이

기승을 부리고있습니다.


범죄자들은 미국에있는

한인 환전 업자들에게 돈을 송금한 뒤

보이스 피싱이라고 은행에 신고하고

수법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보이스 피싱 신고가 은행에 접수되면

환전 업자의 은행 계좌는

4개월 정도가 마비됩니다.


계좌 마비는

사업을 운영하는 업자들에게는

치명적 수 있습니다.


보이스 피싱범들은

정지된 계좌를 풀어주는 대가로

수만 달러를 요구합니다.


피해자는 은행 정지를 풀어주는 대가로

4만 달러에 가까운 합의금을

범죄자들에게

지불해야만 했습니다.


<이병성 ㅣ 보이스 피싱 피해자>

보이스 피싱 신고 당한 계좌가 다 죽어요. 보이스 피싱 신고로 계좌 죽었지.. 풀어줄게 돈 내놔.. 신고한 사람이 풀어줘야 하는 거예요. 칼자루를 쥐고 있습니다.


또 다른 한인 피해자 김 씨도

2만 달러 정도를 환전해 주었다가

보이스 피싱범들에게

휘말렸습니다.


현재

보이스 피싱 신고가 들어갔고

자칫하면 송금받은 돈도

회수당할 수 있는 위기에 놓였습니다.


<김정현 (가명) ㅣ 보이스 피싱 피해자>

송금받은 돈을 은행에서 홀드하고 있지만 제대로 해결이 안 되면 보낸 은행에서 다시 회수해 갈 수 있는 상황입니다.


수사 당국은

모르는 사람에게 은행을 통해

돈을 받거나 보내는 것은

매우 위험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데이빗 블라덱 ㅣ Consumer Protection 전 국장>

알지 못하는 사람과 은행을 통해 돈을 보내고 받을 경우 사기 피해자가 될 수 있습니다. 주의해야 합니다.


당국은

보이스 피싱 피해를 당했을 때

반드시 경찰에 신고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LA에서 SBS 이삼현입니다.


2 views0 comments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