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후배 사칭한 ‘문자 피싱’ 사기..“알고 보니 없는 사람”>



<리포트>


2주 전

알지 못하는 전화번호로

문자 메시지, 텍스트를 받은

한인 H 모 씨.


한글로 보내온 문자였고

전에 일했던

직장에 일하는 후배라고 밝혀

당연히 아는 사람이라고

생각했습니다.


더구나 대표라는

현재 직함까지

알고 있어 더더욱

의심할 수 없었습니다.

하지만 이메일로

연락해 달라는 문자에

H 씨는 혹시나 해

전 직장에 직접 전화를 걸어

확인했습니다.

결과는

충격적이었습니다.


문자를 보내온 사람 이름을

전 직장에서는

아무도 몰랐던 겁니다.


주변에 알아보니

문자를 보내 이메일을 보내도록 한 뒤

정보를 빼내가는

신종 문자 피싱 사기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는 겁니다.


더구나 직장 이름과

현재 직책 등

신상 정보를

비교적 자세히 알고 있어

쉽게 속는 경우가 많습니다.


<로자리오 멘데즈 ㅣ 연방거래위원회 소비자 보호국>

범죄자들의 사기 행위는 단 한 번에 그치지 않습니다. 커뮤니티와 가족, 그리고 지인들을 보호하기 위해 꼭 ReportFraud.ftc.gov에 신고 바랍니다.


연방거래위원회는

피싱 사기는 계속 진화하고 있다며

사기를 당했거나 포착했을 경우

즉시 웹사이트를 통해

신고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

3 views0 comments

留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