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10지구 보궐선거, “이제는 행동이다”..한인사회 정치력 보여줘야




<리포트>


지난 2018년

LA 한인타운 한복판에

노숙자 셸터를 설치하겠다고

발표한 LA시.


주민 의견 수렴 절차를 무시한

일방적인 시 정부 방침에

한인사회는

거세게 반발했습니다.


계속된 시위와 항의에

LA 시정부는 결국

한인사회의 요구를

수용해 장소를 변경했습니다.


그 후 5년이 지난 지금

LA 시의장이 보궐선거를 무산시키고

시의원을 임의로

임명하겠다고 나섰습니다.


또 한 번 정치적으로 무시당한

한인사회는 2018년을

소환하고 있습니다.


<스티브 강 ㅣ 한인민주당협회 이사장>


정치력 신장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한 결과물로

10지구에서

한인타운 선거구 단일화를

이뤄낸 점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스티브 강 ㅣ 한인민주당협회 이사장>


한인사회

여러 단체을 구심점으로

직접 나서

보여줘야 한다는 겁니다.


<존 이 ㅣ LA시의원 (12지구)>

한인들이 현재 10지구 시의원 임명 건에 대해 불만이 있다면 다음주 화요일 직접 시의회로 와야 합니다. 그래서 직접 목소리를 높여 불만을 얘기해야 합니다.


다음 주 화요일

열리는 시의회 본회의.


한인사회가 전면에 나서

주민 기본권을

되찾아야 한다는 목소리는

이제 행동으로 구체화되고 있습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

9 views0 comments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