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4.29 32주년..“커뮤니티간 협력으로 증오-차별 없애야”

<리포트>

32년 전 오늘  발생했던

4.29 폭동.

 

방화와 약탈로

LA 한인타운이 폐허가 되었지만

타 커뮤니티와의 소통과

이해의 필요성을 일깨웠습니다.

 

특히 흑인 커뮤니티와의

화합을 다짐하면서

LA 한인회는 양 커뮤니티 간의

유대감 강화를 위한 장학사업에

나섰습니다.

 

<앤 쇼 ㅣ First AME 교회 행정목사>

 

이번 장학금은

각 커뮤니티에서 선정된

3명의 학생들에게

장학금이 전달될 예정입니다.

 

4.29 역사와 그 영향에 대해 배우는

차세대 토론회도 개최됐습니다.

 

한인 청소년들이 모여

다양성과 공평성에 대한

서로의 생각을 나눴습니다.

 

<제임스 안 ㅣ LA 한인회장>

 

한인 이민 역사에서

잊혀질 수 없는 4.29.

 

LA 한인회는 앞으로도

한인 차세대와 함께

증오와 차별을 없애기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약속했습니다.

 

LA에서 SBS 하주은 입니다.

0 views0 comments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