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LA시 검찰, 종업원 서비스 수수료 빼돌린 고급 음식점 조사


<리포트>


할리우드의

고급 식당들이

고객에게 부과한 서비스 수수료를

직원들에게 주지 않고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문제가 된 수수료는

서비스를 제공한 직원을 위해

음식값에 추가된 5% 수수료로

팁과는 별도로

손님이 지불해야 하는 금액입니다. 유명 식당인

마더 울프와 카틴은 물론

메스 아미스와 바 리스,

그리고 테라스 등

모두 5곳이 적발됐습니다. LA시 검찰은

이들 5곳의 식당을

운영하는 회사,

텐 파이브 호스피탈리티가

조례를 위반했는지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수수료 미지급에 대해

문제를 제기한

2명의 직원을 회사가

부당해고했다는 의혹도

함께 수사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텐 파이브 측은

모든 고객 청구서에

추가된 수수료를 통해

직원들의 의료 보험과

401K 연금 혜택 등

복지를 제공해 왔다고 반박했습니다.

하지만 의혹을 제기한

직원의 부당 해고 등에 대한

질문에 대해서는

입장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


2 views0 comment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