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일곱자매, 실종된 메로페 편’..‘별이 빛나는 밤’


<리포트>

천장에 매달려

형형색색으로 빛나는 죽부인들.


모두 같은 바이저 모자를 쓰고

다채로운 색감을 비춥니다.


제 18회 KAFA 미술상 공모전 수상자 전시인

‘일곱자매, 실종된 메로페 편’ 입니다.


이미래 작가의 몰입형 설치예술품들로

고대신화와 한국 전총물품을 조합했습니다.


<이미래 ㅣ 작가>


우주라는 관점에서 작가 자신의 이야기를

지리와 시간 그리고 문화의 경계를 넘는

여성들의 이야기의 한 가닥으로 엮어 나갑니다.


이번 전시는 오늘부터 다음 달 2일까지

LA 한국문화원에서 개최됩니다.

자유분방한 액션페인팅과

절제된 흘림.


몽환적이고 부드러운 색채와

투박한 붓 터치는 우주의 무한함을 암시합니다.


홍선애 작가의 43번째 개인전

별이 빛나는 밤 입니다.


<홍선애 ㅣ 작가>


천체의 움직임이나 패턴 등

혼돈과 질서의 상태가

캔버스에 담겼습니다.


이번 전시는

라구나비치에 위치한

샌드스톤 갤러리에서

오는 30일까지 열립니다.


LA에서 SBS 하주은 입니다.

1 view0 comments

Kommentare


bottom of page